원주민의 세계관을 중시

원주민의 세계관을 소중히 여기는 공간

최근 UADER의 Intercultural Programme에서 I'Tu Community of the Charrúa Nation People 및 기타 교육 기관과 함께 국제 운동의 틀 내에서 Concordia에서 개발된 Good Living and Nonviolence의 날이 촉진되었습니다: First Multiethnic 비폭력을 위한 다문화 라틴 아메리카 행진. 학생과 교사는 평화교육을 바탕으로 공존과 배움의 만남을 나누었습니다.

옆에 차루아 민족의 I`Tu 커뮤니티, 엔트레리오스자치대학교(UADER)의 문화 간 및 원주민 프로그램이 Concordia에서 추진된 Good Living and Non-Violence의 날.

이 활동은 폭력 규탄, 비차별 촉진, 토착민 옹호, 생태 위기에 대한 인식 제고 및 라틴 아메리카의 탈식민지화 촉진을 목표로 하는 국제 이니셔티브인 최초의 다민족 및 다문화 라틴 아메리카 비폭력 행진의 틀 내에서 계획되었습니다. , 무엇보다도.

이동 중에 더 읽기/보기

1월 7일부터 XNUMX일까지 온카이우즈마르 차루아 추이멘 이툼(Onkaiujmar Charrua Cjuimen I'Tum)의 신성한 공동 공간에서 평화를 위한 교육을 기반으로 한 공존과 배움의 제안이 진행되었으며, 특히 토착민의 우주 비전의 가치에 주목했습니다.

«팬데믹은 우리에게 도전장을 던졌고, 우리의 삶의 방식과 관행과 가치를 위태롭게 했으며, 고립, 감금, 불일치 및 정서적 사회적 유대의 붕괴를 초래했습니다. 이것은 우리 자신을 학교로 생각하고 지구, 온카이우즈마르, 마푸, 파차에 거주하는 모든 존재를 위한 살기 좋은 대안을 만들기 위한 가능한 시나리오를 만드는 것이 필요한 곳입니다. charrúa 커뮤니티의 참고인이자 부름에 참여한 교육 기관 중 하나인 Normal School of Concordia의 역사 교수인 Sergio Paiz.

UADER 프로그램의 코디네이터인 Bernardita Zalisñak은 이러한 유형의 조치가 "대학 기관 개발 계획이 제공하는 것과 일치하며, 이는 커뮤니티를 위한 전략을 도출하는 기관 간 네트워크 및 조직에 대한 참여를 강화함으로써 개발 ".

그런 의미에서 Concordian 본부의 교사는 2019년 프로그램이 만들어진 이후 I'Tu 커뮤니티와 함께 ​​수행한 작업을 검토했습니다. 그리고 "작년에 ​​우리가 토론을 가졌던 초등 및 특수 교육 교사들과의" 표현. 그는 또한 인문 사회 과학 학부 의장과 함께 "원주민의 권리" 의장 연장 프로젝트, COVID로 인해 자원 봉사자 및 원주민 커뮤니티 구성원이 한자리에 모이는 회의와 같은 다양한 조치를 강조했습니다. 비상 -19.

Zalisñak은 "우리는 이 국제 행진이 다양한 형태의 폭력을 극복하고 공동의 역사와 수렴을 찾아 연대 사회를 위한 연합을 구축하는 것을 생각하는 특별한 가치가 있다는 것을 이해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정신으로 회의는 교사와 학생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의례적인 서클에서 횡단 교육 콘텐츠가 공유되고, 우루과이 세계관의 초등적 측면을 제공하고, 어머니 지구에 대한 보살핌을 촉진하고, 우리의 뿌리가 XNUMX만 년이 넘고 매우 풍부한 문화적, 경험적 공헌이 있는 이 대륙의 역사"는 코디네이터를 추가하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


Autonomous University of Entre Ríos 웹사이트의 원본 기사: http://uader.edu.ar/un-espacio-para-valorar-la-cosmovision-de-los-pueblos-originarios/

"원주민의 세계관 평가"에 대한 1개의 댓글

  1. CONICET(National Council of Science and Technology)의 수석 조사관이자 유네스코 의장인 그는 정부가 도시의 인종 청소와 대량 학살을 달성하지 못했다고 확인했습니다. 언급한 바와 같이, 의회에서 Jujuy를 위한 전국 상원의원; 차별과 인종 차별에 대한 증오와 경멸을 주변화하고 풀어줍니다. "흑인, 코야, 더러운, 인디언, 도둑"; 그리고 지수, 대리인은 "상호 문화성", "다양성의 패러다임", "구조적 인종 차별주의"와 함께 이러한 차별과 인종 차별을 정당화하기 위해 동행하고 "제안을 지지하는" 국가 대학 위원회 회장의 말로 강조 LES의 업데이트" 그들은 언어, 인종, 장소, 관습, 토지, 문맹자에 대한 차별을 조장하고 인종 차별을 정당화하기 위해 교육을 봉인하고 있습니다. 원주민을 위한 대학이나 원주민을 위한 고등 교육법을 가리키는 것은 문화적, 제도적, 정치적, 경제적, 국제적 측면에서 차별과 인종 차별입니다. 따라서 재판을 받는 사람은 인종적 차이를 조장하고 국내 및 국제 헌법의 평등법을 중요시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기소되어야 합니다.

    답변

코멘트를 남겨주세요